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디지털포렌식 분야 제1호 국제공인시험기관 탄생

기사승인 2020.07.08  12:37:41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표원, 8일 경찰청에 디지털포렌식 분야 공인기관 인정서 수여

   
▲ 산업통상자원부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우리나라 최초의 디지털포렌식 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이 탄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8일 경찰청을 디지털포렌식 분야 제1호 한국인정기구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승인하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과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서 전달식 및 현판식’을 개최했다.

경찰청은 연 56,000건 이상의 디지털 증거분석을 수행하는 국내 최대 디지털포렌식 기관으로 이번 인정 취득을 통해 경찰청은 디지털포렌식 분야에서 국제적인 시험 역량을 인정받게 됐다.

국가기술표준원이 맺은 국제협정에 따라 앞으로 경찰청이 수행한 디지털포렌식 시험 결과는 세계 104개국에서 우리나라에서와 동일한 효력을 갖게 된다.

이에 따라, 경찰청 사이버 범죄 수사결과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국제공조 수사 시 우리가 수행한 디지털포렌식 결과가 즉시 증거로 채택되는 등 경찰의 국제 수사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법과학 분야에서 국제 공신력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KOLAS 인정 범위를 유전자 분석, 지문감식, 문서감정, 디지털포렌식 등으로 확대해 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2004년도에 DNA 분야에서 인정을 취득한 이후, ㈜크라운진, ㈜마크로젠 등 민간기관까지 확대되어 현재 10개 기관이 인정받았으며 지문감식에 대검찰청, 경찰청, 문서감정분야는 최근 국세청까지 인정받아 국내 13개 기관이 법과학 분야에서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상황이다.

KOLAS 인정은 ISO/IEC 국제표준에 따라 시험기관의 조직, 시설, 인력 등을 평가해 특정분야에 대한 시험 검사역량이 있음을 국제적으로 공인하는 제도로 우리나라에서는 KOLAS가 주관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기념사에서 “디지털포렌식센터가 KOLAS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받은 것은 경찰책임수사 원년을 맞아 국민의 신뢰를 얻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치사하고 “앞으로 경찰은 최첨단 전문지식을 습득하고 표준화된 업무절차를 확립해 인권을 존중하고 적법절차를 준수하는 가운데 실체적 진실을 밝혀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한국인정기구는 국내 기업이 해외 수출시 중복 시험인증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는 산업 측면의 역할뿐 아니라, 국내 각종 인증 제도와 연계돼 국민 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제도”고 강조하고 “디지털포렌식 수요가 증가하면서 이를 수행하는 민간기관도 늘어나는 등 질적·양적 성장이 이어지고 있다”며 “법과학 분야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 및 안전과 직결되는 분야인 만큼 국제적인 시험 역량과 공신력을 갖춘 국내 기관이 증가할 수 있도록 KOLAS 공인기관 확대에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일 기자 topipc1@naver.com

<저작권자 ©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