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시, 조선기자재업계의 애로사항 적극 지원한다

기사승인 2020.05.29  10:40:51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선기자재업계와 현장간담회’ 개최 결과

   
▲ 부산시, 조선기자재업계의 애로사항 적극 지원한다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부산시는 지난 28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기자재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박성훈 경제부시장 주재로 부산의 대표적인 조선기자재기업인 ㈜선보공업, ㈜반도마린 등 9개사와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및 부산신용보증기금 등이 참석했다.

부산시는 조선기자재 기업 유동성 자금지원, 조선기자재 해외 판로 개척 및 수출지원, 친환경선박 등 미래선박 핵심기술 확보 기반 구축 등 조선산업 지원 추진현황을 설명했고 기업들은 조선기자재업계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추가로 필요한 지원방안을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기업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수주가 급감하고 있어 운영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있으므로 1,000억원 특례보증 추가 출연 및 신용등급 완화 부산시 소유 노후 관공선 교체를 추경예산 반영 스마트복합물류센터 건립 지원 등을 요청했다.

또한, 정부와 조선소가 출연해 한국무역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및 부산신용보증기금에서 운영 중인 조선기자재 제작금융 보증제도에 대해는 심사기준 완화 남은 금액 신속히 집행, 그리고 보증기한 최대 2년까지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와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금융기관은 건의된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으며 특히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에서 부족한 보증금액에 대해 조선기자재업계에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약속했다.

부산시 박성훈 경제부시장은 “오늘 조선기자재 업계 건의사항에 대해 우리 시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사항은 적극 반영하고 중앙정부나 금융기관에 건의할 사항은 적극 건의해,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을 업계와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일 기자 topipc1@naver.com

<저작권자 ©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