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10일 문 연다

기사승인 2019.10.08  08:49:3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아동학대 업무 수행 기관 2곳으로 늘어

   
▲ 대전광역시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대전시에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추가로 설치돼 오는 10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대전시는 오는 10일 오전 11시 대전 서구 가수원동에서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개관식을 갖는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국회의원, 교육감, 경찰청장, 서구청장,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동안의 추진경과 발표와 퍼포먼스, 현판식, 시설 라운딩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시는 그동안 대전시 전역의 아동학대 업무를 1개의 전문기관이 담당해왔으나, 이날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개관으로 아동학대에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난 5월 관계부처합동으로 발표한 ‘포용국가 아동정책’에서도 보호가 필요한 아동에 대한 공적 책임강화는 물론,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아동에 대한 신체적 학대, 정서학대, 성학대, 방임 등에 대처할 수 있는 전문기관 추가 설치가 요구돼왔다.

10일 개관하는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은 서구와 유성구 관내에서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되면 경찰과 함께 현장을 출동해 피해아동과 가정을 상대로 심리상담 및 심리치료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게 된다.

연중무휴, 24시간으로 운영되는 서부 아동보호전문기관은 국제아동권리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가 위탁 운영하며, 상담실과 치료실 등을 갖추고 심리치료사와 상담사 등 17명이 학대 피해아동 보호와 치료 등을 담당하게 된다.

또,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는 아동보호기본사업을 비롯해 학대 행위자 상담치료사업, 저소득 및 위기가정 지원사업, 아동학대 예방 교육 및 홍보사업, 기타 아동학대 예방 협력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사업 등도 추진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아동의 인권보장과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사회적 관심 증가와 정책변화 기조에 발맞춰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추가로 개관하게 됐다”며 “아동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부모교육과 홍보 등을 더욱 높여 아동에 대한 시민인식전환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내년에 서구를 아동학대조사 공공화사업 시범 선도 지자체로 선정하고, 아동학대 현장조사업무를 경찰과 함께 수행하고, 2022년에는 대전 전 지역으로 확대해 나가는 등 공공성을 더욱 높여 나갈 예정이다.

한현석 기자 topipc1@naver.com

<저작권자 ©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20
set_hot_S1N15
set_hot_S1N32
set_hot_S1N8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1
set_hot_S1N22
set_hot_S1N23
set_hot_S1N24
set_hot_S1N25
set_hot_S1N26
set_hot_S1N30
set_hot_S1N28
set_hot_S1N29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