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도 육성 신품종 갈색양송이 품평회 및 수출 홍보

기사승인 2019.10.02  14:5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신품종 갈색양송이 ‘단석1호’, 맛과 향 뛰어나고 저장 우수해 수출에 유리

   
▲ 갈색양송이 품종 평가회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2일 양송이버섯 주산지인 경주에서 국내 육성된 양송이 신품종 품평회를 갖고 자체 육성한 갈색양송이 브랜드인 ‘초코송이버섯’ 수출 홍보행사를 개최했다.

도농업기술원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충청남도농업기술원과 함께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골든시드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국내에서 육성된 우수한 양송이버섯을 홍보하고 국내품종 보급률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그 결과로 2017년 자체 육성한 양송이버섯 신품종인 갈색양송이 ‘단석1호’를 품종보호 출원했으며 경주지역 버섯 재배농가를 중심으로 신품종을 보급해 ‘초코송이버섯’브랜드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열린 평가회에서는 갈색양송이‘단석1호’와 함께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국산 양송이 신품종 ‘도담’등 흰색양송이도 소개돼 재배 농가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이어서 갈색양송이 시식행사를 갖고 식미 등 갈색양송이의 소비자 선호도를 조사하고 경주초코양송이 농업법인에서 베트남 수출 추진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갈색양송이는 흰색종에 비해 저장성이 10일 이상 오래가서 유통과정상 수급조절에 유리한 품종 특성을 갖고 있고 식감과 향기도 좋은 편이다.

향후 도농업기술원은 경주양송이연구회와 함께 ‘초코송이’라는 갈색양송이 브랜드화에 박차를 가하고 인지도 확대 및 다양한 판매처 확보를 통해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곽영호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 평가회를 통해서 우수한 국산양송이의 보급이 확대되길 기대하며 다양한 판로모색으로 갈색양송이가 향후 경주지역의 대표적인 버섯품목으로 성장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topipc1@naver.com

<저작권자 ©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20
set_hot_S1N15
set_hot_S1N32
set_hot_S1N8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1
set_hot_S1N22
set_hot_S1N23
set_hot_S1N24
set_hot_S1N25
set_hot_S1N26
set_hot_S1N30
set_hot_S1N28
set_hot_S1N29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