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설공단, 60년대 ‘추억의 청계천 판잣집’으로 시간여행하세요

기사승인 2019.09.27  10:18:4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설공단, 27일과 28일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1960~80년대 추억 체험 행사

   
▲ 청계천 거리아티스트 콘서트 개최 모습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음악다방, 초록색 책걸상, 달고나….’ 서울 성동구 청계천박물관 맞은편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을 찾아가면 만날 수 있는 옛 물건들이다.

서울시설공단은 27일과 오는 28일 이틀간 성동구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한 공간이다. 1960~70년대 추억의 물건이 전시돼 있어 당시 생활사를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체험행사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구성된다. 먼저 전시마당에서는 추억의 교실, 음악다방, 구멍가게, 만화방, 공부방 등을 선보인다. 시민들은 교복과 교련복을 직접 입어볼 수 있고,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촬영한 흑백사진도 현장에서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체험마당에서는 ‘흔들흔들 리어카’, ‘뱀 주사위 놀이’, ‘뿅뿅 전자오락기’ 등 추억의 놀이 코너가 운영되며, 달고나, 추억의 과자 등 먹거리 체험도 할 수 있다. 이번 체험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중장년층에게는 아련한 추억을, 어린이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여러분이 편안한 휴식과 ekdidg한 문화생활을 즐길수 있는 청계천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8일 오후 6시 청계광장에서는 ‘가을낭만 콘서트’도 개최된다. 청계천에서 활동하고 있는 200여개의 거리아티스트팀 중 6개 팀이 공연에 나선다. 개막공연으로 준비된 김종진의 성악공연을 시작으로 뿔소리, 장한샘, 마이통밴드, 김연준 등이 약 3시간에 걸쳐 다양한 장르의 무료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태양 기자 topipc1@naver.com

<저작권자 © IPC종합뉴스(국제전문기자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20
set_hot_S1N15
set_hot_S1N32
set_hot_S1N8
set_hot_S1N18
set_hot_S1N19
set_hot_S1N21
set_hot_S1N22
set_hot_S1N23
set_hot_S1N24
set_hot_S1N25
set_hot_S1N26
set_hot_S1N30
set_hot_S1N28
set_hot_S1N29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